• What We Do •

Visit Disaster Area

Visit the disaster area to do something for them

Restoration

We restore children’s memory and dream by artistic activity

Education

We educate 3D printing and photo journalism to children in disaster areas

Exhibition

We are exhibiting the art works that we have done in disaster areas

‘예술과 재난’은 프로젝트 팀으로 재해지역에 예술가를 파견하여 예술활동을 통해 아이들의 추억을 복원하고 꿈을 심어주는 활동을 하고자 결성되었다. 한국인 시각예술가 4인(강제욱,신기운,하석준,임도원)으로 구성된 ‘예술과 재난’ 팀이 슈퍼태풍 욜란다로 완전히 파괴되었던 필리핀 타클로반의 산 페르난도 센트랄 스쿨을 방문하여 아이들의 태풍으로 망가진 장난감과 추억을 직접 제작한 3D 프린터로(보티스트) 복원하여 꿈을 심어주는 워크샵을 진행하였다. 아이들과 함께 직접 3d 프린팅된 부품으로 추억이 깃든 장난감들을 복원하였다. 이들은 일주일간 이곳에 머물며 현지 초중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3d 프린팅과 3d 드로잉을 이용한 예술프로젝트를 진행하고 돌아왔다. 2016년에는 6인의 작가(강제욱,  김기종,  김성대,  신기운,  하석준,  임도원)의  작가가 타클로반을 다시 방문하여 사진 워크샵과 3D Printing 워크샵을 진행하고 돌아왔다.

“Art & Disaster” is a nomadic-residency-project team that they send artist disaster area and would restore children’s memory and dream by artistic activity. “Art & Disaster” team consisting of Korean 4 artists (Kang Jeauk, Ha Seok Jun, Im Do One, Shin Kiwoun) visited Tacloban that attacked by destructive typhoon, and restore broken toys by using a 3D printer by the workshop. Artist Kang Jeauk planed this project after visiting the Tacloban last year. The project uses artist Im Do One’s 3D printer named, ‘Botist’. They had workshop program how to use a 3D printer when local people want to recover lost part of things indispensable life.  In 2016, 6artists(Kang Jeauk, Kim Ki Jong, Kim Sungdae, Ha Seok Jun, Shin Kiwoun, Im Do One) visited to Tacloban. They had a photo workshop and 3D printing workshop.

We’re artists to visit the disaster area.